본문 바로가기

막글

방황..


 
지친 다리를 끌며
이제야
여기까지 왔는데
어디로 가야하는지
얼마나 더 가야 하는지

알.수.가. 없.다.

이 길의 끝이 있기나 하는 걸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