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cBook 을 지르다.


가슴에 구멍을 매꾸고자 MacBook Pro를 질렀다. 
요 몇년 현실에 너무 안주하는것 같아서, 아이폰 어플 공부를 해보려고 한다.

윈도우랑 얼마나 틀리겠어, 개발용으로만 써야지.... 라는 생각 이었는데, 
써보니 편하다(!).  왜 진작 안질럿을까 생각이 들 정도로 개인용으로는 아주 안성 맞춤이다. 
전체적인 GUI 편의성, 단순함, 멀티 터치 패드의 매력(마우스는 연결도 안한다 ㅎㅎ)등등..  
애플빠가 생길만 하다.

요즘은 집에 들어와도 데스크탑은 아예 켜지를 않는다.

맥북 사용후 달라진 생활 패턴이라면, 
게임을 하는 횟수가 많이 줄었다. 아주 바람직하다. 

가슴에 구멍은 매꿔지는듯 한데..
내 지갑의 구멍은 어쩌나..ㅜ.ㅠ